내 아이.. 자랑스런 내아이..^^*

글모음/지금의 나란... 2009. 4. 25. 06:00

엄마들끼리 모여 아이 이야기를 하면...

울딸은 항상 자랑꺼리네요..^^

넘 순하고.. 재치있고.. 눈치 빠르고..

어제는 크레파스로 그림 그리고 싶다하여.. 같이 그림을 그리다가..

엄마 손이 더러워진 걸 보고...

거실로 나가더만... 의자소리 끽끽... 뭐하나 했더니..

작은 키로 식탁 위에 화장지를 가지고 온 거예요..

더러우니까.. 엄마 손 닦으라고..^^*

넘 이쁘지 않나요?

요즘은.. 자기가 잘못해서.. 엄마가 화낼 분위기면...

"엄마 사라해..."

발음도 안 되는 사랑해를 말하며 안기는 애교쟁이랍니다..^^*

사실.. 울딸 같은... 아이라면...

낳을 수 있는 만큼 낳아 키워보고 싶네요..^^*

정말... 이쁜 내 딸...(이쁠 때는 내딸, 미울 때는 우리딸이랍니다..ㅋㅋ)

앞으로도.. 이렇게 이쁘게 잘 커줬으면 좋겠어요..^^*

설정

트랙백

댓글

쩡공주.. 2돌 기념 생일 선물

취미/바느질 2009. 4. 20. 11:45

만 24개월이 된 울딸에게 이제 공주란 단어는 별로 안 어울리지만..

오늘까지만 쩡공주라 불러줘야겠어요..ㅎㅎ

4월 18일 쩡공주의 양력 생일이었어요..

생일 선물로~ 레이스테디베어 한 마리 만들어 안겨줬네요..^^*

낮잠 자고 일어나...

'곰이다' 하며 좋아하더라구요..ㅎㅎ


바느질 몇 번으로 울딸이 좋아하는 곰인형을 만들어 줄 수 있어서...

넘 좋은 것 같아요..

테디베어 하시는 분들은 '어... 이상하다..' 하는 점이 있을 거예요..^^*

코 밑에 입수를 놓아줘야 하는데.. 전 깔끔한 것이 좋아서.. 일부러 안 놨어요..^^*

왠지 입수를 놓고 놔면 망칠 것 같기도 하고요..^^*


얼마 이상 사면 사은품으로 주는 레이스테디베어 패키지로

울공주의 2돌 기념 인형을 만들어서 넘 좋아요..^^*

앉은키로 한 25cm 정도 되는 그다지 작지 않은 곰이에요...^^

만드는 방법은,

1. 일단 귀를 감칠질하여 만들어 뒤집어 두구요..
이마, 양볼, 코를 이어준 다음, 귀를 붙여줘요..^^*



2. 그 다음 눈과 코를 꼽아 주고요..



3. 귀 뒤쪽부터 뒷머리를 이어줍니다..^^*


4. 머리를 완성하고 나면.. 팔을 만드는데, 먼저 주름을 잡아주고...


5. 손을 부쳐줍니다..


6. 완성된 팔에 솜을 넣어주고.. 다시 어깨부분 주름을 잡아준 다음 박음질을 해서 솜이 안 나오게 해요..^^*

7. 이 이후는... 만드는 데 정신이 없어 사진이 없네요..^^*
혹시 이 다음이 궁금하시면.. 덧글로 요청해 주세요..^^*

다시 만들던지.. 아님 말로라도 설명해 드릴게요..^^*


완성된 레이스 테디베어... 머리까지 레이스 달아주고..

완전 공주풍 곰인형이네요..^^*

패키지 설명서 하나 있으면 그다지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어요..^^*

필요하신 분... 덧글에 이멜 주소 남겨주삼..

디카로 도안까지 찍어 보내드리지요..ㅎㅎ

설정

트랙백

댓글

[2007.12.6] 우리 쩡이라서 엄마 할 수 있어요..^^

글모음/그땐 그랬지... 2009. 4. 11. 13:06

결코 좋은 엄마가 될 수 없지만...

 

울 쩡이라서.. 엄마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저녁 준비에.. 쩡이를 보행기에 태워뒀는데...

 

얌전하게.. 너무 얌전하게 있는 거예요...

 

적당히.. 밥하고 나서...

 

울쩡이 맘마 줘야겠다는 생각에.. 보행기에서 빼려니까...

 

보행기까지.. 수욱 딸려오는 거예요..

 

보행기에 발이 끼여서..ㅠㅠ

 

울지도 않고.. 엄마가 구해주기만을 바라고 있었는데...

 

그저 얌전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니...

 

발을 빼고.. 쩡이를 꺼내니까...

 

기저귀가 흔건하니.. 젖어 있네요..

 

찝찝해서라도.. 울었을만 하건만...

 

 

울쩡이라서.. 엄마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안 그럼... 넘 힘들어서... 일한다고.. 돈 번다고 도망 가버릴 것 같아요..^^

설정

트랙백

댓글

쩡공주 돌드레스

취미/손뜨개 2008. 4. 10. 14:07

착용샷은 아직 제 손에 안 들어와서...ㅎㅎ


옷만 먼저 찍어 봅니다...


옷 이쁘단 소리를 기대했는데...ㅎㅎ


모두들 울딸램 이쁘단 소리만 하더라구요..


근디... 그게 더 기분이 좋았다는...ㅎㅎ(엄마는 어쩔 수 없나봐요...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 : 엘프
바늘 : 크로버 3호
제작기간 : 1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으면 항아리 치마처럼 볼록해져서

입은 모습이 더 이뽀여...

진주 목걸이로 포인트를 줬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딸램이... 아직 걸어다니지 않아서...


아장아장.... 걸어다님 정말 이쁠 것 같은디....


나중에 아장아장 걸어다닐 때... 입혀서... 사진도 올릴게요...ㅎㅎ

 

설정

트랙백

댓글

  • 해피자수 2009.04.07 21:40 ADDR 수정/삭제 답글

    와우??? 넘 예뻐요...
    솜씨 정말 좋으시네요... 저도 조금 할줄 아는데,, 아들들밖에 없어서리..
    이렇게 예쁜옷을 만들어 입힐수가 없어요... 예술이당..^^

가디건으로 변형~^^

취미/손뜨개 2008. 1. 15. 09: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쁜가요?

조끼보다 따뜻하고..... 이뻐 보여서...

제맘에는 꼭 들어요..^^


나중에 입은 모습도 올릴게요..^^


실은 AW
코바늘은 5호
조끼에서 변형시키는데.. 하루(몇 시간) 걸렸어요..^^


쩡아... 항상 건강하게.. 이쁘게 자라길 바래...^^

설정

트랙백

댓글

원형 볼레로...

취미/손뜨개 2008. 1. 14. 14: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 쩡공주... 열나고 아픈데...

엄마는 열심히 뜨개중...

쩡아... 미안해...^^

원형볼레로에 색을 넣으니까.. 꼭 세라복 같아요..^^




실 : AW
코바늘 : 5호
제작 기간 : 조끼로는 2일



지금은 가디건으로 변형 제작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정

트랙백

댓글

  • 주지 2009.04.01 01:14 ADDR 수정/삭제 답글

    언냐... 여기다 올리고 있었네요^^
    소정이 얼굴 오랜만에 보니 참 기분좋네요.

  • 코베베 2009.04.01 09:3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 희범이랑 희문이랑도 잘 있지?
    봄에 얼굴 보면 좋을낀데.. 날 좋은 날 어린이대공원에서 한번 볼까??^^*

코바늘 드레스

취미/손뜨개 2007. 11. 28. 09:57

쩡 공주가 입으니까... 드레스 같이 보이네요..^^

첨 계획은 6살 조카 원피스로 만들었는데...

쩡 공주 입혀보니.. 넘 이뻐서... 그냥 제목을 코바늘 드레스로 붙였어요...^^;;

실 : 엘프
코바늘 : 3호
제작기간 15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마에 주름을 줬더니... 치마 둘레가 장난이 아니었어요..

그래서 좀 지겨웠던.. 그렇지만.. 초보도 쉽게 뜰 수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 쩡공주의 착용샷...

공주 나의 손을 잡으시오...

8개월밖에 안 된 녀석이.. 걷고 싶어 난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실히.. 쩡공주에겐 크지요??

울 쩡공주는.. 이제 8개월 접어들었어요..

내년 4월에 있는 돌에 입혀 볼까 하는데.. 그때도 이렇게 클까요??



울쩡공주의 이가 보이나요??

아랫니 2개가 쏘옥 올라와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카메라 앞에선 웃는 것도 얌전한 울 쩡공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정

트랙백

댓글

아빠랑 쩡이 공주랑 세트

취미/손뜨개 2007. 11. 28. 09:45
쩡공주가 아직 태어나기 전...

아들인지... 딸인지... 모를 때...

태명 초록이를 위해 만든 옷이에요..

아들 것 같지요?

아빠랑 세트로 만들었어요..


실은 신데렐라...

코바늘은 5호

제작기간은.. 아이건 하루 정도? 아빤 건 기억이 안 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쩡이 공주를 모시고..

광안리에 갈 때.. 찍었어요..

울랑이는... 입으라고 강요하지 않아도.. 잘 입고 다녀요..

그래서.. 고마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정

트랙백

댓글

모자 모음

취미/손뜨개 2007. 11. 28. 09:24
울 쩡이 공주의 모자를 모아봤어요..

모자 하나.. 하루가 안 걸리니까...

얼마든지.. 떠줄 수 있는데...

요녀석.. 이제 제맘대로 손놀릴 수 있다고...

손가락 하나 헤집어 넣어 벗어버리네요..ㅡ.ㅡ*

그래도.. 사진 찍는 동안에는 도와주네요..^^




1. 보넷 - 코바늘 가디건과 세트로 뜬 거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검정 모자.. 이렇게 사진에 보이듯이.. 구멍 숭숭한 녀석이 아닌데...

사진엔 구멍이 숭숭 나 있게 보이네요..^^

귀 달아서.. 고양이 모자 만들어 줘야지 하고 만들었는데...

귀차니즘의 발동으로 아직 귀를 못 달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동글동글 모자.. 이쁘다고 난리인 모자..

문제는 울 쩡공주에게 작다는 것...ㅡ.ㅡ*

조금만 쓰고... 동생에게 물려줘야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하얀 챙모자... 베레모처럼 떠서.. 조그맣게 챙을 냈어요..^^

이쁘긴 한데.. 요녀석 아들 같이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귀달이 모자를 하나 떠야겠어요..^^

쩡 공주.. 기다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