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실주에 발암 물질이 생길 수 있다고 하는데...

요리/과일주 2011.06.22 11:36

곰곰히... 생각해보면...

왜 갑자기 매실주 발암 물질에 대해, 기사가 났을까??
(그것도 기업에서 만든 매실주와 가정에서 만든 매실주를 비교해서 기업에서 만든 매실주가 낫다는 내용으로...)


발효식품에 생긴다는 에틸카바메이트라는 물질이...

매실에 소주만 부어 술을 만드는 내 방식에도 문제가 있을까??

설탕을 넣어 발효시킨 다음, 술을 부어 만드는 방식에만 있는 문제는 아닐까?

그럼.. 매실 엑기스는 문제가 없을까?

매실 주스 같은 경우는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

정확하지 않은 기사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혼란해 하는 것 같아... 참 기분이 안 좋다...


식품에 보이지 않는... 어떤 물질... 그게 발암 물질이 될 수 있다는 거...

너무 많이 알아 문제가 되는 걸 수도 있다...

플라시보 효과처럼... 좋다고 믿고... 소량 섭취하는 것은 아무 문제가 없을 수도 있다..

우리가 매실주를.. 매일 물처럼 벌컥벌컥 들이키는 것이 아니니까...


어떤 식품이든... 과하지 않게 먹기..

이게 요즘 식생활에 가장 중요한 요령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설정

트랙백

댓글

매실주에도 발암 물질이 생길 수 있다고 해요...

요리/과일주 2011.06.21 16:51

발효식품에 생길 수 있는 에틸카바메이트라는 물질이 있는데, 이 물질이 발암 가능성이 있다고 해요.

매실주도 발효식품에 속하니까.. 매실주에도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해요.

 전 해마다 매실주를 담는데, 이제사 알게 되었어요.

 매실씨가 알콜과 반응하여 생긴다고 하네요. 매실씨를 빼고 담으면 안 생기려나... 에고...

 

시중에 파는 매실주에 비해 가정에서 담은 매실주에 에틸카바메이트가 더 많이 생기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 물질이 덜 생기게 하기 위해서는,

뉴스에 의하면 100일 전에 떠야 한대요. 카드라 통신에 의해, 매실 거르는 시기도 맘대로 했었는데... 에효...

그리고 매실도 상처가 없는 것으로 하는 것이 좋고... 담금주 도수는 낮은 게 좋다고 하네요..

 

전 항상 30도짜리를 사용했는데..

이번에 시험삼아 25도짜리 술로 조금 담아봤는데, 맛을 보고 괜찮으면 25도로 담을까 봐요.

매실주 보관도 해가 들지 않는 찬 곳이 좋다고 하네요.

 

건강에 좋아라고 담는 술이 어쩜 몸을 더 상하게 할 수 있을 것 같아... 괜히 찜찜하네요.

 

물론 매실주에만 생기는 것은 아니고.. 과일주 전체가 해당하는 것 같고.. 김치나 장류에서도 생길 수 있다고 해요.

 

다만 매실은 과일이 단단하고 씨가 커서... 더 문제가 된다고 하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

오디주 담기...

요리/과일주 2010.06.29 10:24

산딸기 체험하러 가서..

오디를 좀 따왔어요..^^*

많지는 않고.. 한 400g 정도 될까???

오디 400g에 설탕... 150g 정도 넣고...

2~5일 후에 술을 부어줄 거예요..^^*


3.6리터 소주병에 담았어요..

여기에.. 소주 1리터 정도 부을까 생각중이에요..^^*


오디가 많으면 오디 엑기스도 함께 담고 싶은데...


부산에선.. 오디가 넘 비싸더라구요...

4키로에 4만원 정도....

돈만 좀 있으면... 저도 텃밭? 하나 사서.. 뽕나무, 매실나무, 산딸기 나무... 심어...

철철이... 열매 따먹고 살면 좋을텐데.....

다시금.. 전원생활이 부러워지네요..^^*


오디액기스는....

설탕과 오디를 1:1로 넣어.. 1달 후에 오디 걸러내고 냉장고에서 숙성시키더라구요..^^*


오디주는...

오디 3에 설탕 1, 술은 오디양에 3배 정도 되게 부어주면 된다고 합니다...^^*

2~3개월 숙성시킨 다음 과육을 걸러내고 마시면 됩니다..

술은... 순하게 드시고 싶으시면.. 25도 정도가 좋아요..^^*

전 30도로 담을 거예요..^^*

설정

트랙백

댓글

관절염에 좋은 죽순주~

요리/과일주 2010.05.09 03:25


요즘 죽순이 쑥쑥 자라는 철이지요?

죽순은 초기 입덧에 도움이 되고~ 빈혈에도 좋다고 해요.

죽순주를 담는 것은 그냥 담금소주에 담궈두면 돼요. 설탕은 넣지 않구요..

죽순주는 관절염이나 신경통에 좋다고 하는데..

1년 정도 숙성된 것을 취하지 않게 마시면 좋다고 해요.

3개월만 먹으면 관절염이 낫는다고 하는데...

요 죽순주를 담아서~ 아버님께 드려야겠어요..^^*

설정

트랙백

댓글

복숭아술[도선주]

요리/과일주 2009.07.16 07:14


복숭아가 넘 많아서... 복숭아술을 진하게 담아볼 생각이다.

약하나 치지 않은 복숭아라 하나... 단맛에 개미들이 붙어 있어...

깨끗한 물에 씻어.. 물기를 제거하고...

10리터짜리 소주에 소주를 덜어내고.. 복숭아로 채웠다. 그리고 남은 공간에 소주를 부어놓았다.

복숭아 단맛으로 소주를 달콤하게 해주리란 생각에 설탕도 넣지 않았다.

빨리 걸러 먹을 술이 아니라... 오래 묵힐 술이기 때문에...

설탕 없이 담는 게 좋을 거라 생각에서다...^^*


복숭아 엑기스를 담고 나서... 그 병에 술을 부어 복숭아 술도 담을 생각이다.



신랑은 술을 끊었다 하여...

마실 사람도 없는데... 술은 계속 담고 있다...


신랑이 술을 끊어

술을 오래 묵힐 수 있어... 더 좋다...

예쩐에 담은 술은 1년 이상 집에 둘 수가 없었는데...


오래 묵혀 뒀다가....

나중에 아이들이 좀 크고 나면... 혼자서 먹거나... 지인들을 불러 함께 먹을 생각이다..



그런데... 그때까지.. 울신랑이 술을 안 마실지는 모르겠다...

설정

트랙백

댓글

개복숭아 엑기스

요리/과일주 2009.07.16 07:07



남해 편백 휴양림으로 휴가를 떠났다.

첨 떠날 땐... 엄마만 모셔가기로 했는데...

내가 엄마와 휴가를 가고 싶듯이..

엄마도 엄마와 휴가를 가고 싶었나 보다..


남해 가는 길에 사천을 들러... 외할머니를 모시고 갔다,

할머니 댁 옆집은... 사천시내임에도 복숭아, 석류, 무화과가 열려있었다.

비어있은 지 오래라며.. 지금은 다람쥐와 산새, 그리고 모기??들이 집을 지키고 있다고 한다.


개복숭아라고 하기도... 뭣하지만.. 약하나 치지 않고.. 거름하나 주지 않고..

다람쥐와 함께 자란 복숭아를 할머니께서 많이 따주셨다.

그래서.. 그걸로 4리터짜리 병에 넣어 엑기스를 만들어봤다.


1키로 조금 넘게 복숭아가 들어갔고...

설탕은 1키로 정도 넣었다.


1주일에 한 두번 설탕이 녹게끔... 흔들어 주고...

100일쯤 지나.. 매실 엑기스를 뺄 때처럼... 걸러주면 될 거다..

그리고 병에 술을 부어.. 오래 묵힐 생각이다..^^*


----------------------------------------------------------------------------------

개복숭아는 매실보다 과일이 커서...

설탕을 더 많이 넣어줘야 하는 것 같아요...

저희 집에서 만든 개복숭아 엑기스는... 술이 되어 버린 것 같아요...

복숭아 1키로가 넘는데, 설탕을 1키로 밖에 안 넣어줘서요...

다시 담게 될지 모르지만...

그때 제가 다시 담는다면...

복숭아 1키로에 설탕 1.5키로 정도 넣어볼까 합니다...^^*
(2011년도 6월 16일 덧붙임...)

설정

트랙백

댓글

매실주 담기

요리/과일주 2009.06.26 15:48
매실주...

향과 맛이 좋은...

몸에는 더 좋은 매실이에요..^^*

속이 더부룩할 때는 더없이 좋은 매실...^^



매실을 잘 씻어... 살짝 말려요..^^*

청매실을 사서.. 조금 노랗게 익혀 술을 담으면 맛도 향도 더 좋아져요..^^*


술병에 담아...

매실의 3분의 1 정도 설탕을 넣고 2~3주 정도 어둡고 서늘한 곳에 두세요..^^*

그리고 매실의 3배정도 술을 부어둔 다음.. 100일 뒤에 과일 제거하고... 마시면 돼요..^^*

오래 숙성되면.. 더 맛있는데...

일단 100일 뒤부터는 마실 수 있어요..^^*



[매실주 맛있게 먹기]

매실 액기스를 뽑고 나서.. 술 부어 술을 담으면 너무 달아서 별로구요..^^*

설탕을 하나도 넣지 않은 매실주는 1년 이상 숙성시켜 마셔야 맛있어요..^^*

매실주는 차게.. 냉장고에 얼렸다가 먹으면 정말 맛있어요..^^*

단... 저처럼 담은 매실주는 정말 맛있어서.. 과음하면 힘들어요..^^*

울집 매실주 먹고 죽은 사람 많아요...^---------------^

설정

트랙백

댓글

자두술

요리/과일주 2009.06.25 15:30
향이 좋은 자두술이에요..^^*

새콤달콤한 자두로~ 술을 담으면 술맛도 새콤달콤해질까요?


100일쯤 지나 자두 제거하고 다시 100일을 숙성시켜 한잔 마셔볼까 생각 중입니다..^^*

술을 오래 숙성될수록 부드러워지는 것 같던디...^^*
 



6월 22일 자두 씻어 설탕 넣어뒀어요..

설탕은 과일의 30% 정도...^^*


6월 25일 술 부어서 어두운 곳에 뒀어요..^^

100일 지나 꺼내 한잔... 다시 100일 지나 한잔할까 생각 중이에요..^^*





향이~ 넘 좋은 자두술...

올핸 어떤 맛일지... 넘 기대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산딸기주 담기

요리/과일주 2009.05.31 06:13

벌써 산딸기철이 되었습니다.

시간은 붙잡아도... 잘도 흘러가는 것 같습니다.



하룻밤 사이.. 벌써 붉게 울어났네요..

산딸기양의 2배 정도 30도짜리 소주 부어놨네요..

한 100일쯤 지나... 아님 오래 묵혀 먹으면 맛있을 듯해요..^^*

예전에 산딸기주를 먹었을 땐... 포도주스? 머루주스 같은 느낌이 나던데..^^*

이녀석은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2009년 5월 23일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생각할수록 안타깝고... ... ... 그래서 계속 눈물이 납니다.

훗날 봉화마을 작은 비석 앞에 섰을 때..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하겠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송순주 담기..

요리/과일주 2009.05.17 23:16

언니네.. 뒷산에 갔다가.. 소나무 순을 조금 따왔어요..^^*

솔잎향 나는 술을 담아볼까 해서요..^^*
 
다 자란 솔잎을 넣으면.. 너무 쓸 것 같아서... 시범삼아.. 송순으로 술을 담아보려구요..^^*

시범삼아 담는 술이라.. 정말 조금만 따왔어요..^^*

먹어보고.. 맛있으면.. 내년엔 많이 담을까 해서요..^^*


송순을 따오고 나서.. 검색해보니..

송순주가.. 불로장생주라 하여.. 여러가지 효능을 가지고 있대요.. 특히나.. 위병이나 신경통에 좋고.. 풍치 예방에도 좋다고 하네요..^^


[송순주 담는 방법]

송순주는.. 송순 1. 설탕이나 꿀 1, 소주 2 비율로 만드는데....

4~5월경에 10~15cm 정도 되는 길이의 소나무 순을 따서 씻어 말린 다음...
설탕이나 꿀에 잰 후에 소주를 부어 100일 정도 후에 마시는 술이라 하네요..^^*

약으로 마실 때는 식전이나 후에 따뜻하게 50cc정도 마시면 좋다고 하네요..^^*




사진에 보이는 술은요..

보통소주 1병하고 거의 같은 양의 30도짜리 소주 넣고.. 설탕 티스푼으로 5~6스푼 넣었구요..

송순은 대충 10~15개 정도 되는 것 같아요..^^*

통은 1000cc짜리 우유통이니까.. 대충 양이 가늠되시지요?



100일 후에.. 아마 울둘째 백일날.. 개봉하게 될 것 같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