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이들도 소공녀를 읽을까???

교육/아이교육 2010. 3. 14. 11:41

울딸.. 쩡이를 위해... 어린이동화전집을 샀습니다...

예전~ 제가 어릴 때.. 읽었던 그 내용... 그대로네요..^^*

딸아이에게.. 읽어주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부잣집 아이들도 소공녀를 읽을까???



소공녀의 이야기는 이러하지요...


어린시절 인도에서 자란 부잣집 딸 소공녀... 세라...

세라는 공부를 위해 혼자 영국으로 유학을 오게 되는데...

기숙사에서 공주처럼 지내던 세라가..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학비를 주지 않자...

학교 교장선생님은 세라를 식모로 부려먹게 되지요..

어느날.. 식모 세라가... 빵집을 지나가다가... 돈을 줍게 되는데...

빵집 아줌마에게.. 돈을 주려고 하자.. 빵집아줌마는 그 돈을 세라에게 주지요..

그런데.. 때마침.. 지나가는 배고픈 소녀... 그 소녀를 보고 세라는 빵을 사서... 그 소녀에게 줍니다...


계속해서 교장선생님에게 구박을 받던 세라는 학교 근처로 이사온... 인도의 하인과 친해지게 되는데...

알고보니.. 인도에서 아버지의 친구분이.. 세라를 찾아... 온 것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돌아가셨지만.. 세라에게 엄청난 재산을 물려주었고.. 그것으로 다시 세라는 부자가 되어 공부를 할 수 있게 되었다는 이야깁니다...



사실... 소공녀 세라는... 제가 어릴 적.. 제일 좋아하던 친구였습니다..

저도 세라처럼... 가난하지만... 나보다 더 가난한 친구를 도우며 살기를 바랬습니다.

그리고.. 가난하지만... 품위를 잃지 않고 살아가기를 바랬습니다..

그렇게 살다보면.. 언젠가는 행복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4살짜리 딸을 둔... 엄마가 된... 지금...

저는 다시 소공녀 세라를 읽게 되었습니다..

어린이전집 중 젤 먼저 읽은 책이지요...

그런데.. 내 딸에게.. 이 책을 읽어주지 않는 게 좋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라는... 원래 부자였습니다. 부자였던 세라가 아버지의 죽음으로 가난뱅이가 되었지만...

원래의 품위를 잃지 않고.. 자신보다는 어려운 사람을 더 생각하며 살아갑니다.

그러다.. 아버지의 친구분의 도움으로 다시 부자가 됩니다...

이런... 상황과 설정 자체가.. 비현실적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뭐~ 어차피.. 동화책 이야기인데...라고 생각하기엔....

저에게... 세라는 너무 큰 존재였습니다...


지금도... 저는 제가 가진 것을 나누는 것을 좋아합니다.

가진 것을 쪼개지 못하면... 너무 불행한 것처럼.. 혹은 품위가 없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저는 이렇게 사는 것에 익숙하고... 그나마 나눌 수 있는 것이 행복합니다..

그런데... 내 딸이 나와 같이 살아간다면... 그런 삶이.... 그다지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나의 현재와 내 딸이 살아갈 현재는 다르기 때문입니다.

내 딸이.. 삶의 주체가 되어 살아갈 때... 그때는... 지금보다 자신을 더 챙기는 삶을 살아야 하지 않을까요??

소공녀 세라는 자신의 배고픔에도.. 모르는 길거리 여자아이의 배고품을 먼저 생각했습니다.

우리 딸은... 우리 딸의 배고픔을 먼저 생각해서... 자신의 배고픔을 먼저 해결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 내 딸의 현재에 더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이란 단어와 이기적이란 단어...

요즘의 개인적인 행동들이.. 예전 제가 어릴 적의 개념으로는 이기적인 행동들에 가깝습니다.

단어의 개념이 바뀌었듯... 생각과 행동의 개념도 바뀐 것 같습니다.

이젠... 좀 이기적인 것들이... 합리적인 개인적인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소공녀 세라가... 자신의 배를 먼저 채웠다면...

저의 어린 시절엔... 이기적인 행동이었지만...

지금은 개인적이고.. 합리적인 행동으로 보여집니다...



제가... 부잣집 아이들도 소공녀를 읽을까란 제목으로 이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부잣집 아이들은.. 소공녀를 읽고 마음에 품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대한민국의 부잣집 아이들은.....

나누면... 부자가 될 수 없음을... 먼저 깨닫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먼저 자신의 것을 쌓아놓고... 그 쌓아놓은 것이 충분하다고 생각될 때....

그때서야... 조금 베푸는 것 같습니다..

조금 베푸는 것만으로도... 대부분의 가난한 사람들은... 기뻐한다는 것을 아는 것 같습니다...


저는.... 제 아이를 부잣집 아이로 키울 생각입니다...

소공녀 세라가.... 오지랖이 넓은.... 꼬마아이이며....

아버지의 친구가 찾아오지 않았다면.... 아무것도 아닌... 가난뱅이 여자아이인데....

다행히... 아버지의 친구가 찾아와서.... 다시 부자가 된... 운이 좋은 꼬마아이일 뿐이라고.... 말이지요..

만약에... 다시 부자가 되지 못했다면... 정말로 아무것도 아닌... 꼬마아이이며.....

부자가 되었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인정받는 아이라고 말이지요....

설정

트랙백

댓글

  • nanaly 2010.03.14 18:2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시대의 흐름에 따라 기존의 가치관과 새로운 기준의 가치관과의 충돌은 점점 흔해질것 같습니다..요즘처럼 시대가 빨리 변하는 세상에서는 말이죠...

    그래도 영원히 추구해야하는 것은 선(善)인 것 같습니다..
    어떤한 행동을 하던 남에게 해를끼치지는 않아야 한다는 가슴속 밑바닥에 깔려야 하는 근본 가치관을 잃지 않게 하심이 급변하는 세상에서 따님이 휘둘리지 않고 중심을 다잡는 사람으로 발전할 수 있는 자양분 같을 것 같습니다...^^;;

    • 코베베 2010.03.16 10:01 신고 수정/삭제

      선에 대한 개념이...

      이기적이란 단어와 개인적이란 단어와 함께... 바뀐 것 같습니다..

      저에게.. 선은 이타적인 삶을 뜻하는데...

      요즘의 선은.. 개인적인 삶을 뜻하는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