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의 살을 바르다.....

글모음/좋은글모음 2009.07.27 16:09



기장 멸치축제...

멸치 구이를 먹으면서...(굴비도 아닌데..)


최영미의 마지막 섹스의 추억이 생각나는 건 왜일까?...





마지막 섹스의 추억  / 최영미

 

          아침상 오른 굴비 한 마리

          발르다 나는 보았네

          마침내 드러난 육신의 비밀

          파헤쳐진 오장육부, 산산이 부서진 살점들

          진실이란 이런 것인가

          한꺼풀 벗기면 뼈와 살로만 수습돼

          그날 밤 음부처럼 무섭도록 단순해지는 사연

          죽은 살 찢으며 나는 알았네

          상처도 산 자만이 걸치는 옷

          더이상 아프지 않겠다는 약속

 

          그런 사랑 여러번 했네

          찬란한 비늘, 겹겹이 구름 걷히자

          우수수 쏟아지던 아침햇살

          그 투명함에 놀라 껍질째 오그라들던 너와 나

          누가 먼저 없이, 주섬주섬 온 몸에

          차가운 비늘을 꽂았지

          살아서 팔딱이던 말들

          살아서 고프던 몸짓

          모두 잃고 나는 씹었네

          입안 가득 고여오는

          마지막 섹스의 추억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