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전원 생활/산골아이 2012.09.14 16:17

지하수물은 넘 차가워서 물놀이 하기에 적당하지 않고, 


특히 전기세가 들어서 계곡물을 끌어들여 보트에 물을 채웠어요. ㅎㅎ


역시 공짜가 좋아요. 


물 많이 써도 맘 편하고 ㅋㅋ

 

 

 

본격적인 물놀이에 앞서 수영복 착용

  

 

물만난 소정이

 

 

 

그늘도 충분하고 물도 깨끗하고 삼락공원 풀장보다 훨씬 좋아요.  ㅎㅎ

 

 

 

기람이 등장. 물놀이갈 준비 완료.

 

뽈록나온 배와 왠가방??? ㅎㅎ

 

 

 

이녀석 요즘 어딜가든 가방 매고 다녀요. 가방에는 장난감만 잔뜩 들어있고 ㅋ

후딱 학교 보내버려야겠어요.ㅋㅋㅋ

 

 

 

새까만 울 아이들...ㅋㅋ

 

 

 

울집 막내... 진수... 열심히 기어다니고, 뭐든지 입에 넣고

 

 

 

아빠보면 잘 웃는 진수. 소정이 기람이는 엄마 닮았고, 요 녀석은 아빠 닮았대요...ㅎㅎ

 

 

 

춥다고 나온 녀석들, 햇볕에 체온 상승시키고 있어요. 파충류도 아니믄서 ㅎㅎ

 

 


이건 뽀나스 사진... 노상방료중인 기람이 ㅋㅋㅋ

 


설정

트랙백

댓글

집 안에서 인라인 타기

전원 생활/산골아이 2012.09.14 16:13

우여곡절끝에 소정이 기람이 손에  들어간 인라인

 

 

소정이는 혼자 설 정도고, 기람이는 아직 엉금엉금 수준이에요..


 

아래층에 쥐님이 살고 있지만 시끄럽다고 민원넣거나 초인종 누를 위인이 아니므로 쿵쿵거려도 전혀 상관이 없음...ㅋㅋㅋㅋ

 

 

 

아이들이 신나게 타고 다닐 정도가 되면...


울 신랑이랑 저도 하나씩 장만해서 같이 밖에서 타봐야겠어요...ㅎㅎㅎ


저는 겨우 서는 정도... 울 신랑은 엉금엉금???ㅋㅋ


설정

트랙백

댓글

아이들끼리 뱃놀이..

전원 생활/산골아이 2012.09.14 16:09

"꽃피는 산골"의 낡은 배.

 

낡아서 삐그던 대는 배, 다행히 물은 들어오지 않아요..

 

 

 

연못이 깊지 않아서 애들끼리 배를 태워보았어요.

 

처음에는 사공이 많아서 재자리에서 빙글빙글 돌더니, 배가 앞으로 가긴 가네요. ㅎ

 

 

 

연못을 한바퀴 돌아 소금쟁이도 잡고, 녹조류가 둥둥 떠있는 것을 건저내서 똥이냐고 물어보는 소정이.

 

이제 한잎 두잎 올라오던 연을 노로 때려서 잘라버리고 ㅡㅡ;; 애들은 그렇게 뱃놀이를 합니다.

 

 

 

마지막 배를 부두(?)에 정박시키는 것까지 무사히 끝냈습니다.

 

내가 생각하는 대로 애들이 되어가도록 하나하나 모든것을 강요하기 보다는 


그냥 옆에서 지켜보고,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스스로 알아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그냥 지켜만 보고 있는게 생각처럼 안되는게 문제지만... ㅎ


설정

트랙백

댓글

집 안에서 해먹 타기

전원 생활/산골아이 2012.09.14 16:07

울집에는 기둥이 많아요...


한밤에 불을 꺼놓고 다니면 주인인 나도 부딪히기 일쑤....


애물단지 기둥이 이렇게 유용하게 쓰일 줄이야....ㅎㅎㅎㅎ

 

 

 

캠핑다닐때 다른 집 애들이 타고 있으면 부러워하던 해먹.

 

드디어 하나 장만했더니 애들이 엄청 좋아해요...

 

 

 

평소 걸리적 거리던 기둥이 이렇게 유용하게 쓰일 줄이야 ㅋㅋ. 


해먹도 설치할 수 있는 우리집.^^ㅋ


설정

트랙백

댓글

다슬기 잡기

전원 생활/산골아이 2012.05.13 09:53

"꽃피는 산골'에는 다슬기가 많아요.

 

할머니는 물속에서 다슬기 잡으시고, 애들은 물가에서 사진촬영중.

 

 

 

물가까지 가는 길이 가파르고 미끄러워서 


애들끼리 내려가기에는 힘들어요. 


 

 

소정이는 요즘 유난히 카메라 앞에서 귀여운 척해요. ㅎ

 

 

 

따라쟁이 기람이는 둘째여서 그런지 유난히 애교있고, 욕심도 많아요.

 

 

 

열심히 다슬기를 잡아보려하지만 잡은 건 없네요....

 

 

자연과 적응하며 개구리, 잠자리, 하루살이 지렁이까지 잡으며 ㅡ,.ㅡ; 애들은 자연과 하나되어 가요...^^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