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위염?

글모음/지금의 나란... 2009. 7. 29. 15:54



아침에 전화 한통이 왔습니다.

시어머니신데...

아버님께서 위암이라고 하시는 겁니다.

아침밥 차려놓고... 눈물을 훔치며...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밥상을 물렸지요...

 

 

그런데.. 다시 전화가....

 

돋보기 보고 진단서를 잘못 봐서..

위염이라고 하네요....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그런데....

저도 울신랑도... 눈으로 확인해야 맘이 놓일 것 같습니다..

 우리 걱정할까봐... 일부러 속이시는 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너무 놀라서인지...

 오전 내내 멍청하게 있다가.. 오후엔 잠만 오더라구요...

 크게 놀란 후 안심이 돼서 그런지...

 두통도 생기고...

 

부디~~~~~~~ 아무 일도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대부분이 아버님들이 그렇듯이....

평생.. 일개미처럼 성실하게 살아오신... 울시아버님....

늦으막엔.... 특별히 좋은 부귀영화를 누리진 못하더라도....

손자 손녀들... 크는 모습 여유롭게 지켜볼 수 있으셨음 좋겠어요....


건강하게.....

설정

트랙백

댓글

  • nanaly 2009.07.29 23: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위염도 무섭답니다...지금 제가 겪고있지만...약없이 속이 쓰릴 땐 정말 답이 없죠!!

    • 코베베 2009.07.30 07:49 신고 수정/삭제

      저 역시.. 결혼 전엔 신경성 위염으로 임원했던 적도 있어요..
      사지육신 말짱한데.. 혼자 아픈 병이란 생각이 들더라구요..

      위염도.. 위암도 아니었으면 좋겠는데...

      위암보다는 염이 낫지 않을까 해서...ㅠㅠ

      어제... 시댁 가서도 여쭈지 못했네요..

      그래서 더 답답하고... 걱정되고 하네요..ㅠㅠ

  • nanaly 2009.07.30 17: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어르신의 쾌차를 기원합니다...이상황에 맞는 말인지는 모르겠지만...무소식이 희소식이라고...곧 쾌차하시리라 믿습니다...

    • 코베베 2009.07.30 22:18 신고 수정/삭제

      nanaly님 감사합니다..^^*

      다행히.. 아버님은 위염이라고 하네요..

      위염도 무섭긴 하지만요.. 암보다야..^^*

      한숨 놓고 보니.. 어머님의 시력도 걱정이 되네용..

      돋보기를 끼시고도 위염을 위암으로 보실 정도니...

      아직 환갑도 안 지나셨는데... 휴~~~~~~~~~~